HOME  >  기획  >  글로벌 미션 프로젝트

예배에 생명 거는 ‘성령의 불 타는 공동체’
미주국민일보-국민문화재단 공동기획 교회 탐방 <1> 나성순복음교회   성경말씀 대로 예배에 집중하는 목회를 통해 탄탄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LA 소재 나성순복음교회.   나성순복음교회 교인들이 작년 여름 UC 샌타바버라에서 열린 전교인 수양회에서 열정적으로 찬양하고 있다.   국내외 선교·선교사가족 초청행사 통해 온 교인 지상명령 순종에 진력하고 청소년 연합수양회로 작은교회 섬겨 젊은부부 그룹은 매년 수십 % 부흥   나성순복음교회는 ‘성령의 불 타는 공동체’이다.   ...
입력:2018-06-22 00:32:38
"훈련받은 인재들 세상으로 파송"... 베데스다대학교 41회 학위수여식
미주국민일보-국민문화재단 공동기획 미션 현장 <1> 베데스다대학교 41회 학위수여식   16일 나성순복음교회에서 열린 베데스다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학생들이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졸업생들이 에스더 조 부총장으로부터 졸업장을 받고 있다. 졸업생 73명 목회학 석사 경영학 석사 문학사 등 받아 김성혜 이사장 "긍정적인 말 생각 행동으로 꿈 성취" 당부 베데스다대학교(730 N Euclid St, Anaheim)는 지난 16일 LA 소재 나성순복음교회에서 제41회 학위수여식을 갖고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교육을 ...
입력:2018-06-21 00:21:46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⑬·끝)서울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下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는 대를 이어 한국선교에 앞장선 헨리 거하드 아펜젤러 선교사의 추모비와 아들 헨리 도지 아펜젤러 선교사 부부의 묘비. 강민석 선임기자   호레이스 그랜트 언더우드가의 묘비. 강민석 선임기자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는 선교사 90명, 선교사 가족 55명이 안장돼 있다(위 사진). 셔우드 홀 선교사의 공적비 앞에서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자신의 저서 ‘양화진 순례길’을 소개하고 있다(아래 사진). 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
입력:2018-09-14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⑫ 서울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上)
선교사 90명, 선교사 가족 55명이 안장된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전경. 미국 영국 캐나다 등 6개국에서 파송된 선교사는 장로교가 36명으로 가장 많고 감리교가 25명으로 그 뒤를 잇는다. 강민석 선임기자   루비 레이첼 켄드릭 선교사와 묘비 모습. “만일 내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두 조선을 위해 바치리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국민일보DB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경기도 안산 숙소를 나와 광명을 거쳐 안양천 산책로를 따라 걸었다. 벚꽃 잎이 길 위에 떨어져 꽃길로 변했다. 순례길 마지...
입력:2018-09-14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⑪ 안산 최용신기념관
경기도 안산 상록구에 있는 최용신기념관 전경. 지하 1층, 지상 1층 규모의 한옥 형태로 2007년 건립된 기념관에는 샘골강습소 시절 사용했던 악보와 교재, 심훈의 ‘상록수’ 초판 등이 있다. 안산=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최용신의 부조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안산=강민석 선임기자   공원으로 조성된 최용신기념관 한쪽엔 최용신의 묘(위 사진 왼쪽)와 약혼남 김학준 장로의 묘가 나란히 있다. 1975년 소천한 김 장로는 죽기 전에 “최용신 옆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아래 사진 오른쪽 책은 기념...
입력:2018-09-14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⑩ 화성 제암리 3·1운동순국기념관
경기도 화성 ‘제암리 3·1운동순국기념관’에 설치된 스코필드 선교사 동상(왼쪽)과 순국기념비. 화성=강민석 선임기자   기념관 내부를 촬영하는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화성=강민석 선임기자   순국기념관 전경. 화성=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공주제일교회를 나와 하천 길을 걸었다. 산책로가 잘 조성돼 있는 데다 곳곳에 쉴 수 있는 시설이 있어 기분 좋게 걸을 수 있었다. 그러나 산책로가 끝나는 곳부턴 쓰레기가 많았다. 하천을 따라 걸을 때마다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
입력:2018-09-14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⑨ 공주기독교박물관
충남 공주 제민1길 공주제일감리교회 ‘문화재 예배당’ 내부에는 지역 복음화와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교회 역사가 전시돼 있다. 공주=강민석 선임기자   공주기독교박물관으로 활용되는 문화재 예배당 전경. 공주=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유관순 열사 부조상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공주=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부총장 공주외국인선교사묘역이 있는 영명중·고등학교를 나와 숙소인 공주 한옥마을로 향했다. 햇볕이 잘 드는 아늑한 터에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한옥이 옹기종기 모...
입력:2018-09-14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⑧ 공주외국인선교사묘역
충청 지역에서 복음을 전하다 최초로 순직한 로버트 아서 샤프 선교사(왼쪽 사진)와 순직한 남편의 뜻을 이어받아 교육선교에 앞장섰던 사애리시 선교사.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충남 공주 외국인선교사묘역 내 샤프 선교사 묘비 앞에서 기도하고 있는 모습. 공주=강민석 선임기자   영명중·고등학교 개교 100주년 기념탑.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숙소를 나와 금강을 따라 강경 부여를 거쳐 공주로 향하는 코스에 들어섰다. 고대 백제 문화를 품고 있는 금강은 철새들의 낙원이자 생명이 숨 쉬는 강이다. 얼마...
입력:2018-09-14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⑦ 군산 아펜젤러선교기념관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120여년 전 아펜젤러 선교사가 선교여행을 다닐 때 사용했던 가죽 가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군산=강민석 선임기자   전북 군산 내초안길에 있는 아펜젤러선교기념관의 야간 전경.   1901년 6월 촬영된 아펜젤러 선교사의 가족사진. 아펜젤러선교기념관 제공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전주서문교회를 출발해 삼례를 거쳐 익산까지 갔다. 걷는 게 점점 힘들어졌다. 자꾸 앉거나 눕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무릎에 문제는 없지만 이번엔 허리가 아파왔다. 가는 길에 벤치가 보이면 누웠다. 누워서 ...
입력:2018-08-27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⑥ 전주선교사묘역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전북 전주 완산구 전주선교사묘역에 있는 윌리엄 전킨 선교사의 묘비(가운데) 등을 설명하고 있다. 전주=강민석 선임기자   전킨 선교사를 기념하는 종탑이 세워진 전주서문교회. 전주=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또 어떤 이들은 더 좋은 부활을 얻고자 하여 심한 고문을 받되 구차히 풀려나기를 원하지 아니하였으며 또 어떤 이들은 조롱과 채찍질뿐 아니라 결박과 옥에 갇히는 시련도 받았으며… 이런 사람은 세상이 감당하지 못하느니라.”(히 11:35∼38) 광주양림선교사묘원 ...
입력:2018-08-27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⑤ ‘호남선교의 아버지’ 유진 벨
광주광역시 남구 호남신학대 옆에 위치한 광주양림선교사묘원으로 올라가는 돌계단. 신앙의 후대는 이곳을 오르며 100여년 전 조선복음화를 위해 헌신한 미국 선교사들의 희생을 묵상한다. 계단이 끝나는 곳에 ‘호남선교의 아버지’로 불리는 유진 벨 선교사의 묘비가 있다. 광주=강민석 선임기자   벨 선교사가 첫 번째 부인인 로티 위더스푼, 아들 헨리, 딸 샬럿과 함께한 가족사진.   오기완 부총장 클레멘트 오웬(1867∼1909) 선교사의 무덤 옆에는 ‘호남선교의 아버지’로 불리는 유진 벨(배유지·1868∼1925) 선교사...
입력:2018-08-27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④ 광주 양림선교사묘원
유진 벨 선교사가 세운 광주양림선교사묘원은 호남선교를 위해 헌신한 26명의 선교사와 그 가족들의 묘지가 있다. 광주=강민석 선임기자   클레멘트 오웬 선교사의 비석엔 한자로 '오목사'라고 써 있다. 광주=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선교사묘원 입구에 있는 로버트 윌슨 선교사의 사택을 설명하고 있다. 광주=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부총장 순례길에서는 여러가지 불편함 속에서 인내의 한계를 경험한다. 광주로 향하는 길은 작은 산도 있었지만 주로 평야의 논길이었다. 벌교 지역 숙소에 들어와 ...
입력:2018-08-27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③ 호남 선교 문 연 7인 선교사
미국 기업인 조지 왓츠의 후원으로 건립된 전남 순천 매산중학교 매산관. 아래 사진은 매산중 바로 아래 위치한 순천기독교진료소 전경. 1925년 건립 당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순천=강민석 선임기자   순천시가 운영하는 순천시기독교역사박물관으로 기독교 유산 650여점이 보관돼 있다. 순천=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박물관에 전시된 미국 남장로교 7인 선교사의 옛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순천=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부총장 호남 동부지역 선교역사는 전남 순천 북쪽에 위치한 매산언덕에 ...
입력:2018-08-27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② 순천 기독교와 린튼家
휴 린튼 선교사와 아내 로이스 린튼 사모가 1965년 건립한 전남 순천 조례동의 순천기독결핵요양원. 결핵치료 전문 요양병동으로 1인 병실 24개가 구비돼 있다. 순천=강민석 선임기자   휴 린튼 선교사의 묘비에 대해 설명하는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 순천=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부총장 애양병원은 전남 여수공항 끝자락에 있다. 공항 담벼락을 끼고 빠져나오는 좁은 길은 인도가 없다보니 걷기가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하루 도보거리는 최대 30㎞로 정했다. 순례길은 스마트폰에 저장된 지도를 보면서 걸었다. 햇빛이 ...
입력:2018-08-27 06:01:01
[오기완과 떠나는 성지순례 ‘한국의 산티아고 길’ 680㎞를 걷다] ① 여수 애양원
오기완 충북대 부총장이 전남 여수 애양원 손양원목사순교기념관을 바라보며 애양원부터 양화진까지 도보순례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여수=강민석 선임기자   ‘나 같은 죄인의 혈통에서 순교의 자식이 나게 하니 감사’ 등 9가지 감사기도가 적힌 손양원 목사상, 일반인을 상대로 정형외과 피부과 내과를 운영 중인 애양병원 전경, 손 목사가 담임하던 애양원교회 예배당 모습. 교회는 1982년 성산교회로 이름을 바꿨다(위에서부터). 여수=강민석 선임기자   오기완 부총장 한국교회는 130여년 만에 폭발적인 부흥을 경...
입력:2018-08-27 06:01:01
[인문학으로 배우는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 <15·끝>] 생계 문제까지도 하나님 의지하고 ‘일용할 양식…’
‘빛의 화가’로 불리는 렘브란트의 작품 ‘세례 요한의 설교’. 독일 베를린 국립회화관 소장   독일 라이프치히에는 괴테의 작품 ‘파우스트’의 파우스트와 그를 유혹하는 메피스토의 동상이 있다. 박양규 목사 제공   독일 바이마르의 괴테 박물관에 전시된 괴테의 초상화. 박양규 목사 제공   박양규 목사 제125문 : 네 번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입니다. 이는 우리 육신에 필요한 모든 것을 공급해 달라는 간구입니다. 그로 ...
입력:2018-08-22 08:10:01
[인문학으로 배우는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 <14>] 하나님 나라는 바로 지금 하나님 이름이 거룩하게…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 현장, 1989년 독일 라이프치히 성 니콜라이 교회에서 열린 기도회 이후 시위를 벌이는 동독 주민들의 모습, 독일 라이프치히의 성 니콜라이 교회, 성 니콜라이 교회 앞 길거리 바닥에 새겨진 평화행진 기념판(사진 위쪽부터). 국민일보DB, 박양규 목사 제공   박양규 목사 제122문: 첫 번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입니다. 우리가 무엇보다 하나님을 올바르게 알고 그분의 능력과 지혜, 선하심과 의로움, 자비와 진리가 드러나도록 그분이 행하시는 모든 역사 안에...
입력:2018-08-22 08:10:01
[장애인과 함께하는 설교] 힘쓰라
누가복음 13장 24절 우리가 살아가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힘을 써야만 하는 일이 있습니다. 학생은 시험을 앞두고 열심히 공부해야 하고 농부는 농사를 짓기 위해 애써야 하며 산업 역군은 현장에서 온 힘을 다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구원받은 하나님을 섬기는 자녀들도 힘써야 할 게 있습니다. 첫째는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써야 합니다.(눅 13:24) 마태복음 7장 13∼14절은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
입력:2017-12-14 08:05:01
[인문학으로 배우는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 <13>] 기도는 일상서 하나님과 소통하는 그리스도인의 특권
많은 예술가들이 기도하는 모습을 작품의 소재로 삼곤 했다. 일본 화가 구로다 세이키가 파리 유학 시절인 1889년 그린 작품 ‘기도’. 도쿄 예술대학 대학미술관에 전시돼 있다. 위키피디아   독일 바이마르에 위치한 프리드리히 실러 박물관. 박양규 목사 제공   독일 본에 있는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생가. 박양규 목사 제공   실러가 직접 쓴 ‘환희의 송가’ 원고. 박양규 목사 제공   박양규 목사 제116문 : 그리스도인은 왜 기도해야 합니까? 답 :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감사의 삶 중에서 가장...
입력:2018-08-22 08:10:01
[장애인과 함께하는 설교] 내가 눈을 들어 주를 향하나이다
시편 123편 1∼4절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구원을 받은 이들에게 중요한 숙제 중 하나는 ‘섬김’입니다. 주님은 마가복음 10장 45절에서 이를 밝히셨고 요한복음 13장에서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시면서 섬기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이 섬김이 현실 속에서는 쉽지 않습니다. 모두가 다른 사람에게 대접받고 싶어 하는 게 현실이고, 이런 현실 속에서 누가 종이 되겠으며, 누가 섬김의 자리로 가겠습니까. 본문은 섬김의 시작이 눈을 들어 하나님을 올려다보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이 세상 속에서 섬기다 보면 4절에서 말...
입력:2017-12-07 08:10:0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