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 몸 정신 전인치유로 '새사람'

GIFT '새사람' 전인치유 세미나가 11차 모임을 진행하고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GIFT상담치유연구원이 주최하는 제11차 새사람 전인치유 힐링캠프가 ‘하나님의 눈으로 나와 타인을 발견하기’라는 주제로 지난  14일과 21일 오렌지카운티에 위치한 갓스패밀리처치(God’s Family Church)에서 열렸다.

강사는 전문의이며 신학교에서 관계심리학과 영성훈련과정을 이수한 조셉 전 의학박사와 GIFT전문상담소장인 리디아 전 임상심리학 박사가 맡아 세미나를 인도했다.

리디아 전 소장은 “세미나에는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까지 자라  맡겨진 지체들을 온전하게 섬기기를 원하는 교회 리더들과 풍성한 삶을 살기를 원하는 여러 성도가 참가했다”며 “이번에 참여한 40여 명은 왜곡된 자화상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회복했다”고 전했다.

전 소장은 “뇌의 기능 등 몸에 대한 전문의 강의와 더불어 마음과 심리에 대해 성경 및 심리학적으로 접근함으로써 참가자들은 올바른 정체성을 발견하고 건강한 자아상을 회복하는 놀라운 회복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또 “힐링 캠프에서는 나도 모르는 나를 발견하고 몸, 마음, 영혼 그리고 관계의 전인적 면에서 변화와 회복과 성숙을 경험 한다”면서 “치유와 상담사역에 관심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배움과 깨달음이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GIFT 상담치유 연구원은 전인치유 (몸, 마음, 영혼, 관계)를 추구하는 연구원으로 3가지 독립된 센터(GIFT 전문상담소, GIFT Life School/Fitness 교육훈련센터, GIFT For Community)를 통해서 개인, 가정, 커뮤니티의 회복을 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문상담, 교육, 훈련 및 자원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하고 건전한 가정과 사회를 세울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훈련된 평신도 상담자와 가정 교육자를 육성해 교회나 지역사회 및 사역단체가 도움이 필요한 개인과 가정을 도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강사인 조셉 전(전달훈) 박사는 남가주사랑의교회의 장로이며 MIT와 UCLA를 졸업하고 의사로 활동하면서 트리니티칼리지에서 관계심리학, 탈봇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리디아 전 소장은 USC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교사로 근무한 바 있다.  바이올라대학에서 임상심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15년 이상 상담 사역을 하고 있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