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분류  >  미분류

[송상철 목사의 ‘복음 백신’]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



일제강점기 때 한국에 온 선교사 윌리엄 얼 쇼(William Earl Shaw)의 외아들이 1922년 6월 5일 평양에서 태어났다. 평양에서 고등학교를 마친 그는 미국 웨슬리언 대학교를 졸업했다. 2차 세계대전 중에는 해군 소위로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전했다. 1947년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해군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하며 한국해안경비대 창설에 기여했다.

제대 후에 하버드대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그는 6·25전쟁 발발 소식을 들었다. 그는 젊은 부인과 두 아들을 처가에 맡긴 뒤 군에 재입대했다. 그를 만류하던 부모와 주변 친구들에게는 이렇게 말했다.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만 하고 있겠습니까. 공부는 조국에 평화가 찾아온 다음에 해도 늦지 않습니다.” 그는 한국을 자기 조국이라고 여겼다. 영어와 한국어가 유창했던 그는 맥아더 장군을 보좌하면서 인천상륙작전 성공에 힘을 보탰다. 그 뒤 해병대로 보직을 바꿔서 서울 탈환에 앞장섰다가 인민군 매복조의 습격으로 전사했다.

그의 숭고한 사랑에 감명받은 미국 감리교인들은 아버지 윌리엄 얼 쇼가 공동 창립한 감리교대전신학원(현 목원대학교)에 윌리엄 해밀턴 쇼 기념교회를 세웠다. 그의 부인은 남편을 잃은 슬픔 속에서도 하버드대 박사 과정을 밟은 뒤 서울로 와서 이화여대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자원봉사자로 평생을 바쳤다. 아들과 며느리도 하버드대에서 한국사를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내한해 장학 사업과 한·미 학술교류에 힘썼다.

서울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는 군복 차림의 한 동상이 서 있다. 1950년 9월 22일 서울 수복 작전 당시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국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William Hamilton Shaw)를 기리는 동상이다.

동상에 이런 글귀가 새겨져 있다.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 그가 사랑하던 성경 구절이다. 은평평화공원 그의 동상 옆에는 기념비도 있다. 연세대 총장이었던 백낙준 전 문교부 장관을 비롯한 60여명의 인사가 키가 크고 평양 말씨를 쓰던 벽 안의 친구를 위해 1956년 녹번 삼거리에 세웠다가 이곳으로 옮겨온 비석이다.

비석 받침대에는 제자이자 친구인 해군사관학교 2기생들의 헌사가 새겨져 있다. 한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월리엄 쇼를 기억하는 이들은 매년 6월 5일과 9월 22일 이곳을 찾는다고 한다.

윌리엄 쇼를 생각할 때 눈물이 난다. 자신이 태어난 한국을 자기의 조국이라고 생각하며, 전쟁이 터지자 박사 과정을 밟던 대학원생 신분을 내려놓고 전쟁터로 향한 것이다.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하고 있겠느냐. 공부는 평화가 찾아온 다음에 해도 늦지 않다’면서 말이다.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 너희는 내가 명하는 대로 행하면 곧 나의 친구라.’(요 15:13~14) 이 말씀에 몇 가지 중요한 메시지를 함께 나누기를 원한다.

①예수님은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목숨을 버리셨다. ②이 세상에서 나의 구원을 위해 죽으신 예수님의 사랑보다 더 귀한 사랑은 없다. ③예수님은 이제 우리를 종이 아니라 사랑하는 친구라고 말씀하신다. 친구에게는 비밀이 없다고 하셨다. 그래서 우리에게 천국과 영생의 비밀을 가르쳐주셨다.

④예수님의 사랑을 받으면 나도 다른 사람을 사랑해서 목숨을 바칠 수도 있는 아름다운 인생을 살게 된다. ⑤예수님은 제자들을 친구라고 칭했다. 그 친구들 속에는 우리도 포함된다. 하지만 예수님의 친구가 되려면 세상 친구와 달리 특별한 조건이 하나 있다. 그것은 예수님의 말씀을 삶의 기준으로 삼는 것이다.

송상철 미국 애틀란타 새한교회 목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