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칼럼

[송상철 목사의 ‘복음 백신’] 스탠포드 대학교 이야기
하버드대학교와 스탠포드대학교는 미국의 동·서부를 가르는 양대 명문사학으로 꼽힌다. 어느 날 허름한 옷차림의 노부부는 사전 약속도 없이 하버드대 총장실을 찾았다. 미리 약속도 없이 갑자기 찾아와서 총장을 만나겠다고 하는 촌뜨기 노인네들이 곱게 보일 리 없었다. 총장 비서는 총장이 바쁘다는 핑계를 대며 노부부의 면담 요구를 딱 잘라 거절했다. 노부부가 끈질기게 요청한 끝에 비서는 면담을 주선했다. 총장은 초라한 옷 차림의 노부부가 들어서자 그들을 만나는 것이 자기 권위와 업무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딱히 거절할 명분이 없었다. ...
입력:2022-08-17 03:10:02
[한마당] ‘악마의 시’의 질긴 여진
인도계 영국인 작가인 살만 루슈디(75)가 1988년 펴낸 4번째 소설 ‘악마의 시’는 영국으로 이민 온 인도인들의 삶을 풍자적으로 묘사했다. 꿈과 현실, 현재와 과거가 뒤섞이는 이른바 ‘마술적 사실주의’의 대표작으로 꼽히며 문단의 찬사를 받았다. 하지만 이 책은 작품의 완성도보다 허구·해학이 종교적 엄숙주의, 신념에 대한 광기를 건드렸을 때 어떤 파장을 낳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으로 더 유명하다. 이방인을 경계하는 영국 사회 비판이 책의 주제이나 이슬람권은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와 경전 ‘코란’을 풍자...
입력:2022-08-16 04: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