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러신학교 신임 총장 선출 사상 첫 흑인 총장 뽑아

데이빗 임마누엘 고틀리 교수



풀러신학교는 제6대 총장에 데이빗 임마누엘 고틀리(David Emmanuel Goatley) 박사를 선출하고 내년 1월 21일 풀러신학교에서 취임식을 갖는다.

첫 흑인 총장으로 취임하는 고틀리 박사는 듀크신학교 부학장을 역임했으며 신학과 선교학 교수, 흑인교회연구소 원장을 지냈다.

켄터키 출신인 고틀리 박사는  올해 75세로 루이빌대에서 상담학(BS)을 공부하고 남침례신학교에서 목회학(M.Div)과 신학박사(Ph.D) 학위를 받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