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온의 소리] 한국교회의 갈림길이 될지도



한국교회는 지금 부활주일을 앞두고 부활주일예배를 드릴 것인가, 말 것인가 하는 심각한 기로에 서 있다. 한국교회는 “교회가 정부와 광역시·도가 원하는 수칙을 자발적으로 지킬 테니 예배를 간섭하거나 행정명령을 내리지 말아 달라”고 선제 대응을 해야 했다. 그러나 선제 대응 없이 나중에 정부를 향해 ‘종교 탄압’이니 ‘예배 방해’니 하는 말을 하면서 정부와 충돌하기 시작했다.

분명 좋은 모양새가 아니었다. 정부로서는 당연히 감염을 막아야 한다. 한국교회 연합기관과 교단은 선제적 대응을 하면서 교회 전체를 지도했어야 한다. 그런데 그렇게 하지 못하다 보니 교계 안에서도 예배 진행 쪽과 반대쪽으로 나뉘었다.

교회는 그 어떤 경우도 예배를 포기할 수 없다. 동시에 이웃을 사랑하고 생명을 존중해야 한다. 따라서 교회는 코로나 위기 중에도 절대 예배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이웃의 생명을 존중하고 감염을 막아야 할 책임이 있다. 이 두 가지를 만족시키는 길은 예배를 최소화하면서도 그 예배 실황을 온라인으로 송출하는 것이다. 작은 교회는 소수 성도로 예배를 드리면서 동시에 가정예배 매뉴얼을 제공하는 것이다. 알아보니 예배를 포기하는 곳이 꽤 있을 뿐 아니라, 코로나 블루(우울함)가 한국교회를 온통 지배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고 다시 교회를 세울 것인가.

첫째, 목회자가 먼저 자성하고 회개해야 한다. 대구·경북 지역은 예외로 해야 하겠지만, 우리가 너무 일찍 겁을 먹고 정부와 쉽게 타협을 하고 예배를 포기해 버리지는 않았는지, 뒤늦게 예배 강행이라는 뒷북을 치는 우를 범하지 않았는지 자성하고 회개해야 한다. 관련 기사들에는 적어도 1만건 이상의 악성 댓글이 달린 것을 본다. 그만큼 우리의 분열적 사고가 선교의 입지를 좁혀가고 있다. 이 모든 것은 목회자의 책임이다.

둘째, 서로 비난하고 논쟁하며 분열하는 일을 그쳐야 한다. 지금은 ‘온라인예배가 타당한가’ ‘온라인예배로 왜 전환했는가’ 등을 주제로 논쟁하고 비난할 때가 아니다. 21세기목회연구소 김두현 소장은 9~10월이 오면 소형교회는 물론 중·대형교회를 포함해 30% 안팎의 교회가 극심한 위기를 겪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연합하고 격려하며 코로나 이후를 대비해야 할 때다.

셋째, 예배를 회복해야 한다. 교회는 정부가 요구하는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교회가 슈퍼감염집단이라는 빌미를 줘서는 안 된다. 동시에 예배를 포기해서도 안 된다. 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간담회를 할 때 “도에서 열악한 개척교회나 소형교회가 예배를 잘 드릴 수 있도록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을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중·소형교회도 예배 공간이 좁으면 몇 번 나눠서라도 예배를 드릴 수 있다. 예배를 포기하는 것은 우리 신앙과 하나님 섬김을 포기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예배를 전적으로 포기하는 교회들에 나는 감히 이번 부활주일만큼은 반드시 예배를 드려야 한다고 제안한다.

코로나 위기는 한국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시험인 측면도 있다. 그러므로 이번 부활주일마저 예배를 포기한다면 우리는 하나님의 시험에 스스로 낙오되기를 선택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장로들의 유전과 전통을 지키기 위해 안식일을 지켰던 바리새인들처럼 예배를 강행하자는 말은 물론 아니다. 정부 시책에 맞서자는 것도 아니다. 이웃의 생명을 존중하고 정부 방침을 지키면서도 부활주일만큼은 예배를 축소해서라도 드리자는 것이다. 그리고 부활절 감사헌금은 소외된 이웃을 구제하거나 작은 교회를 섬기는 데 사용하자. 4월 12일 한국교회는 시험의 갈림길에 서게 될지도 모른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