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온의 소리] 원칙은 지키되 현실적 지혜를 발휘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불안과 공포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초동 대처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새삼스럽게 깨닫고 있다. 특히 한국교회 주요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신천지 집단의 맹목적 신념과 거짓 대처는 치가 떨리도록 처참한 결과를 초래했다. 차제에 문화적 사회적 병리현상을 일으키는 사이비 이단들이 다 정리됐으면 좋겠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우리나라뿐 아니라 한국교회는 한 번도 걸어가 보지 않은 길을 걷게 됐다.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되자 정부와 지자체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주일예배를 잠정 중단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 각 교회는 주일예배 문제를 놓고 깊은 고뇌에 빠졌다. 예배는 기독교의 본질이요 최고의 가치이기 때문이다. 로마의 박해가 극심할 때 초대교회 성도들은 카타콤베(Catacombe)의 지하 동굴에 들어가 예배를 드렸고, 중국과 북한의 공산당 치하에서도 성도들은 가정교회, 지하교회를 구축하며 끝까지 예배를 지켰다. 우리나라 역시 성도들이 6·25전쟁 때도 예배를 중단하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에겐 국민보건과 사회공익에 앞장서야 하는 공교회로서의 사회적 책임도 있다. 우리의 믿음을 지킨다고 평상시처럼 주일예배를 강행해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거나 집단 감염이 돼 폐쇄를 당한다면 사회적 비난과 공격을 어떻게 감당할 것이며 얼마나 수치스런 일이겠는가.

그렇다고 절대로 주일예배를 포기할 수는 없다. 그래서 이 지점에서 ‘파도타기 전략사고’가 필요한 것이다. 과거는 ‘등산 전략사고’ 시대였다. 변하지 않는 고정된 목표를 향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무조건 오르는 것이다. 그러나 현대사회에선 시시각각으로 급변하는 시대 흐름에 따라 루트를 새롭게 설정하는 전략적 사고가 필요하다.

과거 종교개혁 시대에 전 유럽에 흑사병이 창궐했다. 당시 가톨릭은 믿음으로 전염병을 이기자면서 성당으로 무조건 다 모이라고 했다. 그러다 2000만명 이상이 흑사병에 전염돼 죽게 됐다. 그러나 루터는 파도타기 전략사고의 리더십을 보여줬다. 그는 각 가정에 흩어져 예배를 드리자고 했다. 루터는 제도적 교회의 예배보다는 초대교회 예배로 돌아가자고 했다. 그것이 가정공동체 예배였다. 흑사병이 창궐한다고 예배를 포기하는 게 아니라 잠시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자고 한 것이었다.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교회도 일상적으로 주일예배를 드렸던 것처럼 예배드리겠다고 고집해서는 안 될 것이다. 최선을 다해 방역하고 최소한의 숫자가 예배드리며 온라인예배로 전환하는 것도 한 방법일 것이다. 예배의 원칙과 정신은 지키되 현실적 지혜를 발휘하자는 이야기다.

그러나 지자체에서 종교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하는 것은 절대로 안 될 일이다. 그렇게 한다면 식당 대중교통 공연 관광 유흥시설 등도 다 폐쇄할 것인가. 지금까지 몇 교회에서 감염이 일어났던 것도 대부분 신천지와 연관됐기 때문이 아닌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배를 사모하는 교회의 정신과 영성이다. 이런 기회를 통해 예배가 얼마나 소중하고 가치 있는가를 깨달아야 한다. 이럴수록 더 역설적으로 예배를 사모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나는 코로나19가 두려운 게 아니라 온라인예배를 드리면서 성도들이 예배를 너무 쉽게 포기하거나 편의적으로 드리려는 정신을 가질까 봐 두렵다. 온라인예배를 드리더라도 예배를 향한 간절함을 갖고 예배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자. 그럴 때 한국교회가 다시 새롭게 부흥할 수 있는 길을 찾게 될 것이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