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후계자 유혁기 체포 연방마샬, 뉴욕서 검거

연방보안관에 체포된 유혁기 씨. <연합>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2014년 사망)의 차남 유혁기(48) 씨가 뉴욕에서 체포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 연방마샬(USMS) 보안관들이 전날 뉴욕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의 자택에서 유혁기 씨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유 씨는 검찰이 세월호 선사 '청해진해운'의 실질적인 지배주주로 본 유병언 전 회장의 뒤를 이어 계열사 경영을 주도하는 등 사실상의 후계자로 알려졌다.

영주권자인 유 씨는 2014년 4월 300여명의 사상자를 낸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후부터 이어진 한국 검찰의 3차례 출석 요구에도 귀국을 거부해 왔다.

한국 검찰은 인터폴을 통해 유 씨에 대해 적색 수배령을 내렸지만 수년째 소재가 밝혀지지 않다가 이날 체포됐다.

니콜 내버스 옥스먼 법무부 대변인은 법무부 산하 국제형사과(OIA)와 뉴욕 남부지검이 유 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뉴욕 남부 연방지검의 데릭 위크스트롬 검사는 소장에서 유 씨가 일가가 운영하던 회사들과 공모해 허위 상표권 계약이나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2억3000만달러 상당의 자금을 사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유 씨의 아버지이며 구원파 교주로 알려진 유병언 회장은 2014년 7월 숨진 채 발견됐다. 

또 장남 유대균 씨는 횡령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을 선고받았고, 횡령 혐의를 받는 장녀 유섬나 씨는 프랑스에서 3년간의 도피 끝에 2017년 한국으로 강제 송환됐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