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는 OK 찬양은 당분간 금지 코로나 재확산에 예방 강화

코로나가 다시 확산되면서 교회내 찬양이 당분간 금지된다.
 
교회에서 당분간 찬양을 부를 수 없게 됐다. 캘리포니아주 보건복지부는 2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찬양을 하거나 구호를 외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주 보건 당국이 업데이트한 규정에 따르면 교회에서 예배는 가능하지만 성가대나 찬양팀이 예배 도중 찬양을 부를 수는 없다.

이와 관련해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은 사람들이 모여  큰 소리를 내거나 노래하는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한 비말이 쉽게 번질 수 있다고 지속적으로 경고하고 있다.

주정부는 지난 5월 말 예배 재개를 허용하면서 "코로나 사태가 악화될 경우 노래나 암송, 연습과 공연을 중단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