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깨우는 온라인 찬양축제 미 전역 한인교회 대상ⵈ 상금 2만달러

미 전역을 대상으로 대규모 온라인 찬양제가 열린다. 사진은 남가주찬양합창제의 모습.
 
고난 속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그리스도인은 지혜롭다. 재난의 시작과 끝이 누구의 손에 달렸는지를 깨닫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예배당을 가득 채우던 찬송의 화음이 사그러들었다. 하지만 새롭게 주어진 디지털 세계에서 절대자를 향한 찬양은 끊임 없이 이어지고 있다.

미 전역의 한인교회를 아우르는 대규모 온라인 찬양제가 열린다. LA와 뉴욕, 애틀랜타와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까지 곳곳에 뿌리내린 이민교회가 마음껏 노래하는 찬송의 축제 한마당이다.

재미한인기독선교재단(KCM USA 이사장 박희민 목사)가 주최하는 '미주 한인교회 2020 온라인 찬양제'는 예선에서 본선 그리고 결선에 이르기까지 7월부터 10월에 걸쳐 대대적으로 치러진다.

찬양제는 예선과 본선은 영상 접수 및 심사로 진행되며 최종 결선은 심사위원단이 출연한 가운데 온라인 화상 사이트 Zoom 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된다.

또 참가한 교회 찬양대의 찬양 실황은 대회 사이트는 물론 유튜브(KCMYOUTUBE.COM)를 통해 전세계에 방영될 예정이다.

대상을 받는 찬양팀에게는 1만 달러의 상금과 트로피가 수여된다. 또 금상 찬양팀에는 5,000달러 및 트로피, 은상은 3,000달러와 트로피 그리고 동상 수상팀에게는 2,000달러 및 트로피가 각각 전달된다.

이번 온라인 찬양제는 박희민 목사가 대회장으로 섬긴다. 또 림학춘 목사(라구나힐스교회 담임)가 집행위원장,  윤형주 장로(가수, 서울 온누리교회)가 기획위원장을 맡는다. 총무는 김종성 KCM USA 운영실장이 담당한다.

심사위원단도 미 서부와 동부, 중부 지역에 걸쳐 신앙과 음악적 명망을 갖춘 크리스천 음악인 6명으로 구성된다. 심사위원장은 박신화 교수가 맡고 찬양제 코디네이터 전현미 지휘자와 이정욱 지휘자를 비롯해 추가로 심사위원진이 선정된다.

대회장 박희민 목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미주 한인교회 공동체 모임이 어려워지고, 주 여호와 하나님께 드리는 찬양마저 단절된 시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박 목사는 “KCM USA가 주축이 돼 시대에 맞는 온라인 찬양제를 개최해 하나님께는 영광을, 깊은 절망과 상념에 처해 있는 미주 한인 디아스포라에게는 활기와 소망의 힘을 실어주길 원한다”고 대회의 의미를 설명했다.

온라인 찬양제에는 6개월 넘게 봉사한 찬양대원 12명 이상으로 구성된 교회 찬양대이면 참가할 수 있다. 교회 한 곳에서 찬양대 한 팀만 참여할 수 있고 외부 영입 전문 성악가는 대회 취지상 동참할 수 없다.

신청서는 대회 사이트(www.kcmusa.org)를 통해 7월7일부터 31일까지 접수할 수 있다. 이 때 참가비 300 달러와 예선곡 악보도 첨부하면 된다.

예선에서는 지정곡 4곡 중 1곡을 골라 자유곡 1곡과 함께 부르면 된다. 이어서 본선은 지정곡 3곡 중 1곡 선택  및 자유곡(예선곡과 다른 곡), 결선은 지정곡 2곡 중 1곡 선택과  자유곡(본선곡과 다른 곡)을 갖고 진행된다.

문의 림학춘 목사 (949)702-1100 김종성 실장 (714)476-5873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