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현금 2차 지원 가능성 백악관 찬성으로 입장 바꿔

코로나 실업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자원봉사자들이 식품을 나눠주고 있다.
<연합>

경기부양 현금 지원을 받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4차 경기 부양법안에 트럼프 행정부가 이전의 반대 입장에서 선회해 동조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백악관 등이 이처럼 변화를 보이고 있는 것은 연말까지도 일자리 손실이 클 것으로 전망돼 11월 대선에 타격을 받을 것을 우려해서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24일 CNN 인터뷰에서  실업률이 5월에 이어 6월에 20%대로 정점을 찍은 뒤 점진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대선이 치러지는 11월에도 여전히 두 자리수에 머물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해싯 보좌관은 지난 22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부양책과 관련한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기자들과 만나 “한 번 더 전 국민 현금 지급을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싯 보좌관은 "2차 현금 지급이 가능할 것 같다. 일찌감치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추가 경기부양책을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당초 공화당은 추가 부양책에 반대 의사를 표시한 바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뜻을 공개했다.

하지만 대선 때까지 경제가 살아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자 추가 경기부양을 지지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이미 연방하원은 민주당의 주도 아래 지난 15일 현금 지급을 6개월 연장하고, 의료보험 등 각종 지원을 늘리는 내용의 3조 달러 규모의 긴급구호 법안을 통과시킨 상태다.

민주당과 공화당은 이 법안을 놓고5월 말이나 6월 초에 본격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