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의 해, 지도자 선출 참여해야...청교도 400주년 연합기도회 발족식

청교도 이주 400주년을 기념하는 전국 연합기도회 발족식이 열렸다.
 
‘청교도 미국 이주 400주년 기념 청교도 신앙 회복과 2020년 선거를 위한 미 전국 각 지역별 연합기도회’ 발족식이 지난 13일 LA한인타운에 위치한 JJ 그랜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모임은 미주성시화운동이 주최하고 JAMA와 미기총 전국기도연대가 주관했다. 이번 2020연합기도회는 오는 4월부터 10월 말까지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뉴욕, 시카고, 달라스, 시애틀, 아틀란타, 휴스턴, 필라델피아, 하와이, 오레곤 포틀랜드, 보스턴, 피닉스, 메릴랜드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남가주 지역에서는 오는 5월 7일 국가기도의날 나성순복음교회, 선거를 앞둔 11월 1일 은혜한인교회에서 연합기도회가 열릴 예정이다. 또 3월과 4월에는 청교도 이주 400주년 기념 포럼을 계획하고 있다.

발족식에서 미주성시화운동 대표 송정명 목사는 대통령과 지도자 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 목사는 “인권과 평등이라는 말로 포장된 법안들로 우리의 자녀들이 병들고 있으며, 우리는 이미 동성애를 지지하고 기독교를 억압하는 지도자를 선택했을 때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보아왔다”면서 “하나님의 뜻을 실현시킬 수 있는 지도자, 하나님이 원하시는 사람을 뽑을 수 있도록 한인 교회 목사님들이 교회내에서 권면해야 한다”며 4가지를 실천 사항을 제시했다.

송 목사가 제시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시민권을 받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유권자 등록을 꼭 마칠 것 ▲동성결혼이 언제 통과 되었는가 등을 염두에 두고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사람인가를 분별한다. ▲공부하고 연구하는 정당인가, 정책이 무엇인가, 하나님의 정신을 가지고 있는가를 따져본다. ▲투표에 꼭 동참하라. 하나님이 주신 권리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

주님의영광교회 담임 신승훈 목사는 “미국이나 한국이나 인권, 평등, 평화, 성장이라는 이름으로 하나님을 떠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에 한인들을 미국으로 보내주신 목적이 있다”며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 성장은 물론 영적으로 기독교국가가 될 수 있었던 것도 미국의 도움이 없이는 불가능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미국이 영적으로 타락하는 이때 미주 한인교회와 성도들이 사랑의 빚을 갚는 다는 심정으로 기도운동을 일으켜 미국과 대한민국의 회복을 위해 일어나자”고 호소했다.

전 JAMA 대표 김춘근 교수는 “청교도가 신앙의 자유와 절개를 지키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지 400년이 지났다. 하지만 지금의 미국은 하나님을 멀리하고, 대형교회들은 기도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또 “하나님께서는 미국이 회복되기를 원하시며 그 일을 위해 우리 한인들을 미국으로 보내주셨다”면서 “우리가 미국을 살리는데 앞장서고 우리의 기도로 미국이 다시 한 번 대부흥의 역사를 일으키자”고 강조했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