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연구, 소망소사이어티-UC어바인 협력

소망소사이어티와 UC어바인 MIND연구소가 MOU를 체결했다.


소망소사이어티(이사장 유분자)는 지난 20일 UC어바인 ‘기억력 및 신경장애 연구소’(UCI MIND)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치매연구 사업을 위해 두 단체가 앞으로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UCI MIND는 미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전 미국 30개의 치매 및 뇌질환 연구기관 중 하나로 오렌지카운티에서는 유일한 치매 및 뇌질환 연구센터다.

이날 MOU체결식에는 UCI MIND연구소장 조슈아 그릴 박사와 연구진, 소망소사이어티의 유분자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과 고문, 실무진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UCI MIND는 앞으로 3년에 걸쳐 UC샌프란시스코, UC 데이비스 등 UC대학교와 스탠포드, USC 등 사립대학들과  함께 치매 환자를 위한 교육 및 시니어 레지스트리를 만드는 연구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그릴 연구소장은 “사망 원인으로 보았을 때, 알츠하이머 지병으로 인한 사망 순위가 미국 전체에서는 6번째이며 캘리포니아주에서는 4번째, 오렌지카운티에서는 3번째를 기록할 만큼 심각한 질병”이라고 강조했다. 또 “알츠하이머 진료를 위한 연구 작업을 위해 소망소사이어티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분자 이사장은 “치매 특히 알츠하이머 병은 한인사회에서도 고령화에 따른 심각한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이번에 ICI MIND와 함께 연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져 기쁘다”면서 “연구 결과가 한인사회에도 유효하고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