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 침투 막고 ‘슬기로운 신앙생활’ 돕는다

한국대학생선교회(CCC)가 지난해 3월 충북 제천시 세명대에서 선교활동을 펼치는 모습. CCC는 지역교회와 협력하는 온라인 플랫폼 ‘미션허브’를 통해 온라인 사역에 힘쓰고 있다. CCC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캠퍼스 선교단체가 지역교회와 적극적인 협력을 꾀하고 있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지정한 집단으로부터 대학생들을 보호하고 교회와 협력해 건강한 캠퍼스 사역의 방법을 넓혀가겠다는 취지다.

한국대학생선교회(CCC·대표 박성민 목사)는 3년 전부터 운영해 온 온라인플랫폼 ‘미션허브(포스터)’를 이번 학기부터 교회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확장했다. 미션허브는 CCC에 대학생을 연결해주는 웹사이트 형태의 플랫폼으로, CCC에 소개하고자 하는 학생의 이름과 연락처, 학교 등의 정보를 입력하면 CCC가 직접 연락하는 식이다. 이전까지는 CCC에 소속된 청년이나 지인이 학생을 소개해 왔으나 올해부터 CCC가 관계를 맺고 있는 지역교회와 협력해 교회 내 대학 신입생을 소개받고 있다.

CCC가 교회로 눈을 돌린 건 코로나19 사태를 보며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등 이단으로부터 학생을 지켜야겠다는 책임 의식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CCC의 캠퍼스 사역 책임자인 이언균 목사는 캠퍼스는 이단들의 주요 포교 장소이기 때문에 캠퍼스 선교단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션허브는 교회로부터 성도를 빼앗는 게 아니라 캠퍼스 생활을 하는 청년 성도에게 건강한 신앙적 울타리를 만들어 주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교회가 학생과 선교단체를 연결해주면 캠퍼스 내에서의 영적 성장을 돕고 이단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참여하는 교회 반응도 긍정적이다. 경기도 파주 충만한교회(임다윗 목사)는 교회 차원에서 미션허브에 등록할 대학생 성도 명단을 모으고 있다. 담임 임다윗 목사는 “코로나19로 교회와 선교단체가 함께하는 캠퍼스 사역의 필요성을 느껴 동참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고등부에서 청년부로 100명 넘는 학생이 올라오지만, 지역과 생활환경이 달라지는 탓에 신앙생활이 중단되는 학생이 많은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또 “캠퍼스 환경을 잘 아는 CCC에서 체계적으로 신앙공부를 이어가며 생활한다면 교회 사역에도 시너지가 난다”고 말했다.

다른 캠퍼스 선교단체들도 캠퍼스 사역의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교회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장근성 학원복음화협의회 상임대표는 “이단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고 학생들을 이단 포교로부터 보호하려다 보면 무조건 동아리에 들지 말라고 하기 쉬운데, 이러면 오히려 학생들에게 위험한 환경을 노출시키고 건강한 신앙훈련 기회를 박탈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교회를 넘어 기독교계 전반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허태영 학생신앙운동 대표간사는 “흩어져 있는 캠퍼스 이단 관련 정보를 다음세대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면 될 것”이라며 “재정과 인력이 풍부한 대형교회나 단체들이 캠퍼스에서 활용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면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