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이 말하는 신용카드 사용 원칙



20년 전 경북 모 지역에서 세무서장으로 일할 때 일이다. 그곳은 산업시설이 거의 없는, 전형적인 농촌이었다. 초·중·고등학교 행정을 책임지는 교육장의 초청으로 초등학교 특별 수업을 나갔다.

그때 우연히 신발장을 봤다. 하나같이 명품 신발이었다. “아니, 교장 선생님. 농촌 어린이들이 어떻게 저런 고가의 명품신발을 신을 수 있습니까.” “아이고, 세무서장님. 잘 모르시는군요. 시골 학생들일수록 명품을 더 찾습니다.”

돈을 사랑하는 이유 중 하나는 비교의식에 있다. 주변 사람들이 갖고 있으니 자신도 사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소비심리를 부추기는 최첨단 도구가 신용카드다. 신용카드는 소비 활성화 차원에서 사용을 장려한다. 하지만 원래 취지와 달리 지금 당장 돈을 내지 않다 보니 충동구매의 도구가 된다.

주변 청년 중 신용카드가 없는 경우를 보기 힘든 시대가 됐다. 견물생심이라 사고 싶은 유혹을 이기지 못해 옆에 친구가 사니 질세라 경쟁이라도 하듯이 구매하는 시대다. 갚을 능력도 없는데 욕심에 따라 신용카드를 사용하다 보면 뒷감당이 안 되고 신용불량자로 내몰린다.

신용카드는 월세를 살아도 좋으니 고급 승용차를 사야 한다는 젊은이들의 심리를 파고들어 허영심의 발판이 되고 있다. 자신의 경제력 범위 안에서 소비하기보다 땀 흘려 일하는 노력을 초과하는 재화를 당장에 소비하자는 한탕주의 심리가 도사리고 있다.

문제는 신용카드 대금을 결제할 길이 없을 때 발생한다. 할 수 없이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아 돌려막기를 시작하면서 악순환이 반복돼 빚은 눈덩이처럼 커진다. 이 지경까지 가면 범죄의 유혹마저 느끼게 된다. 신용불량자가 되면 돈에 쫓기게 되고 영적으로 점점 죽어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 문제에 있어선 교회에서 제자 훈련이나 영성훈련을 받았다는 신실한 청년도 예외가 아니다. 평소 교회에서 신앙생활을 잘하는 신실한 청년인 것 같은데 막상 신용카드 문제 앞에선 무너진다.

이런 현상은 교회나 가정마다 돈에 대한 올바른 훈육이나 교육 시스템이 제대로 안 돼 있기 때문에 발생한다. 성경에는 2000여개에 달하는 돈 이야기, 재정과 경제에 관련된 구절들이 있다. 하지만 별 관심을 두지 않다 보니 대부분 교회 따로 세상 따로의 신앙생활을 하게 된다. 아무리 훌륭한 영성을 가졌더라도 세상에서 물질생활이 올바르지 못하다면 겉과 속이 다른 종교인, 진정한 예수님의 제자가 아닌 허례를 중시하는 종교인으로 살아간다는 말이다.

크리스천은 몇 가지 원칙을 갖고 신용카드를 사용해야 한다. 많아도 2개를 초과하면 안 된다. 사용범위는 소득의 30%를 넘으면 안 된다. 그 이상은 과도한 짐이 돼 돌아온다. 대학생 자녀가 신용카드를 쓸 때는 반드시 부모의 승낙을 받도록 한다. 부모가 자녀의 소비습관을 잡아주지 못하면 언젠가 신용불량자로 전락해 사회생활의 출발선에 서지도 못하는 불상사를 맞을 수도 있다. 불가피하다면 신용카드보단 통장 잔고 범위 안에서 쓰는 체크카드가 낫다.

한국교회는 지금이라도 자녀들에게 올바른 물질관을 지니도록 성경적 재정 교실을 열어야 한다. 무엇보다 우리 어린 자녀들이 일찍부터 근검절약하는 정신을 갖도록 해줘야 한다.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나눔과 섬김의 자세를 마음 판에 새겨 줘야 한다.

특히 어릴 때부터 자녀에게 명품만을 골라 입힌다든지 음식을 함부로 남기게 한다든지 편식을 하게 하는 것은 좋지 않다. 나아가 흥청망청 낭비해 세상 이웃들로부터 비난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성경이 말하는 신용카드 사용의 원칙은 분명하다. “이 세대에서 부한 자들을 명하여 마음을 높이지 말고 정함이 없는 재물에 소망을 두지 말고 오직 우리에게 모든 것을 후히 주사 누리게 하시는 하나님께 두며 선을 행하고 선한 사업을 많이 하고 나누어 주기를 좋아하며 너그러운 자가 되게 하라.”(딤전 6:17~18) 신용카드를 남용하기보다 우리가 지금 가진 것을 물 흐르듯 낮은 곳으로 흘려보내라는 것이다.

오늘부터라도 신용카드 사용을 대폭 줄이는 대신 나보다 못한 이웃을 찾아 그들에게 작은 것이라도 흘려보내자. 이런 습관이 쌓일 때 돈을 우상으로 섬기며 잘못된 방향으로 가는 대한민국을 하나님의 나라로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다.

조용근 장로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