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터뷰  >  미션

[저자와의 만남-손기철 대표] “말씀대로 말하고 말씀대로 살아야 주의 뜻 이뤄”

손기철 헤븐리터치미니스트리(HTM)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동작구 HTM 본부에서 말씀대로 말하는 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건국대 생명과학 부총장을 지낸 과학자이자 치유사역자인 손기철(62) 헤븐리터치미니스트리(HTM) 대표가 신간 ‘말씀대로 말하라’(규장)를 최근 펴냈다. ‘주의 말씀대로 말할 때 하나님 뜻은 이뤄진다’는 부제가 달렸다. 동어반복처럼 보이는 ‘말씀대로 말한다’를 특별히 강조하는 이유는 뭘까. 손 대표를 지난 2일 서울 동작구의 HTM 본부에서 만났다.

이 책은 그가 지난 1월 출간한 ‘킹덤 빌더 라이프스타일’(규장)의 연장선상으로 볼 수 있다. ‘말씀대로 말하기’는 이전 책에서 언급한 킹덤 빌더의 일상영성 훈련법 중 하나다. 킹덤 빌더(Kingdom Builder)는 ‘이 땅에 도래한 하나님나라를 세워가는 사람’을 뜻한다.

말씀대로 말하는 건 어떻게 말하는 것일까. 책에 구체적 사례가 나온다. 가령 마태복음 8장 17절 “이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에 우리의 연약한 것을 친히 담당하시고 병을 짊어지셨도다 함을 이루려 하심이더라”로 말할 땐 “예수님께서 이사야 선지자의 말씀을 이루셨으니 제 문제가 주의 말씀대로 해결됐습니다”라고 고백하라고 권한다. 이때 ‘문제가 해결될 줄 믿습니다’라고 고백해선 안 된다. 그에 따르면 이는 현실 부정이지, 믿음의 고백이 아니다.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레짐작한 채 믿음을 체험이 아닌 개념으로 보는 ‘거짓 자아’를 버리고,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말할 때 말씀은 현실이 된다.

손 대표는 교회가 아닌 일상에서, 자신의 하루가 아닌 성별된 하나님의 하루를 살려면 반드시 ‘말씀대로 말하고 살아야 한다’고 힘줘 말한다. 하나님이 ‘말씀을 말함으로’ 천지 만물을 창조했듯(창 1:3,5), 주의 자녀인 우리도 하나님 말씀을 발화함으로 이 땅에서 주의 뜻을 이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럴 때 성령 안에서 우리의 지식과 경험을 넘어 하나님의 시각을 접할 수 있고, 그 말씀의 구체적 실현도 볼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하지만 마음의 믿음과 입술의 고백이 일치할 때 작동된다는 ‘믿음의 법칙’이 복음적이라고 어떻게 확신할 수 있을까. 손 대표는 “뉴에이지 사상 등에서는 이루고자 하는 것을 잠재의식에 넣고 상상하며 말하라고 한다. 여기엔 영생도, 죄 사함도 없다”며 “하지만 하나님 생명이 있는 자는 주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욕망이 아닌 하나님 말씀을 마음에 둔다”고 말했다. 법칙이 아닌 믿음의 내용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사람이 무엇을 심든 거두리라’(갈 6:7)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롬 10:10) 등의 말씀으로 볼 때 이 법칙은 주님이 그분의 뜻을 나타내기 위해 만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뉴에이지 등이 악용한다는 이유로 하나님이 준 믿음의 법칙을 그리스도인이 배척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말씀대로 말하는 것만큼 손 대표가 강조하는 것이 ‘기록하는 삶’이다. 말씀의 능력과 하나님의 지혜를 체험하려면 자신의 삶을 정직하게 마주해야 하는데, 이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삶을 기록하는 것이다. 한 해에 1만5000쪽을 쓴다는 그는 최근 일상 영성 업무용 기록을 한곳에 남길 수 있는 ‘하나하루 오거나이저(사진)’를 만들었다. 2년 전에 개발을 시작해 4번의 시행착오를 거쳐 완성했다. ‘플래너’와 ‘로그북’으로 명명된 두 권의 노트가 합쳐진 다이어리는 연간 월간 주간 하루 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항목에 관계없이 기록할 수 있는 줄 노트 분량이 많고, 매달의 삶을 평가할 수 있는 지면을 수록한 것도 특징이다.

손 대표는 앞으로 ‘일상 영성 회복’에 방점을 찍고 저술과 사역을 펼칠 계획이다. 그는 “올해로 HTM이 사역 11주년을 맞았다. 그동안은 하나님나라 복음과 그 실체를 보여줬다면 이제는 하나님 자녀가 하나님나라를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며 “일상 영성 회복 사역으로 세상에서도 매력 있는 그리스도인을 세우고 이들이 사회를 바꿔 가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