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에도 4차 산업혁명… 기존 틀 깨야”

국민일보와 국민일보목회자포럼이 주최한 ‘이노베이션 캠퍼스’ 참석자들이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최명화 서강대 교수의 강의를 듣고 있다.


강의는 고양이 이야기로 시작됐다. 개는 꼬리로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한다면 고양이는 자기 영역이 강하고 감정 표현도 즉각적이지 않다. ‘혁신’을 고민하는 자리에서 강사가 고양이 특성을 이야기한 이유는 단순명료했다.

“1980~90년대생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보여주는 게 바로 고양이죠. 시장엔 고양이들로 가득 차 있는데 기업, 교회 등 사회는 희생과 복종, 훈련으로 접근했던 개의 방식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국민일보와 국민일보목회자포럼 주최로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이노베이션 캠퍼스’ 첫 수업 모습이다. 이노베이션 캠퍼스는 크리스천 리더들을 위한 맞춤형 경영전략 훈련프로그램이다.

첫 강사는 최명화 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였다. 최 교수는 현대차, LG전자 등 대기업에서 근무한 홍보 마케팅 전문가로 현재 학교와 여성 마케팅 임원 만들기 프로젝트인 CMO캠퍼스에서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이날 최 교수가 목표로 삼은 건 ‘틀을 깨는 것’이다. 그는 “기업들이 밀레니얼 세대를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목회자, 크리스천 리더들도 틀을 깨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40여명의 수강생은 최 교수의 말에 공감했다. 장현승 과천소망교회 목사는 “교회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달라져야 한다는 데 공감하지만 해법을 찾지 못해 고민해 왔다”면서 “교회를 떠나는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밀레니얼 세대를 가르치는 게 아니라 유혹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리고 ‘판매담당자들을 위한 6가지 액션 가이드’를 제시했다. 우선 힘을 빼야 한다. 세제 홍보를 고민하던 LG생활건강은 빈약한 영상에 저속한 가사를 사용한 B급 광고를 공개한 뒤 젊은 세대의 열광을 이끌었다. 젊은이들이 ‘놀 수 있는’ 판을 깐 뒤 메시지는 무심히 던지는 전략을 사용하고 소소하게 밀착할 수 있는 마케팅을 펼치며 기억에 남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다. 제품이나 브랜드를 설명하는 대신 소비할 대상이 찾도록 큐레이팅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했다.

강의 뒤엔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을 동영상 활용법 등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판을 벌이는 것’과 ‘성경적 가치를 전달하는 것’ 중 어디에 무게를 둬야 할지에 대한 고민도 나왔다. 최 교수는 성경적 메시지 전달을 근본으로 삼아 다양한 시도를 해야 한다는 해법을 제시했다.

이철 강릉중앙교회 목사는 “새로 눈을 뜬 느낌”이라며 “이 시대의 ‘고양이족’을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며 다음 강의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글·사진=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