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신앙] 한신대 출신 3부자 경영진 꿈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목회”

한신플라텍 외국인 근로자들이 기숙사 식당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한신플라텍 김성철 전무, 김현태 회장, 김경철 상무(왼쪽부터)가 평택 공장 입구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신플라텍 공장 전경.


회장인 아버지, 상무와 전무인 두 아들이 모두 한신대 출신이다. 한신대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두 아들은 매 주일 사업장 근로자인 외국인노동자를 대상으로 목회를 하고 있다. 한신플라텍㈜ 김현태(62) 회장과 큰아들 성철(38) 전무, 둘째 아들 경철(36) 상무 이야기다.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회사를 방문, 부자를 인터뷰했다.

김 회장은 한신대 신학부 77학번이다. 김 회장이 어릴 때 부모가 불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하면서 김 회장도 교회를 다녔다. 용문산 기도원이 고향 근처였다. 그곳에서 나운몽 당시 장로가 부흥회를 했는데 김 회장도 큰 은혜를 받고 목회자가 되고 싶었다. 그래서 한신대에 입학했다.

하지만 3학년 때 그는 목회가 아니라 비즈니스를 선택했다. 결혼을 일찍 했고 아이까지 있던 터라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 처음에는 구내 서점을 했다. 나름 잘 됐다. 사업 수완도 있었다. 대학 졸업 즈음에는 용역회사에 관심을 가졌다. 직원으로 일하기 위해 면접을 보러 갔다.

그러나 당시 사람 만나는 게 자신이 없고 두려웠다. 면접을 위해 호명했는데 화장실로 도망을 갔다. 거기서 마음을 추스르고 스스로 그렇게 이야기했다. “너 이래서 어떻게 먹고 살래.” 그리고 기도했다. “하나님, 목회하든 사업하든 사람 만나는 것을 두려워하면 아무것도 못 합니다. 저를 도와주세요.” 김 회장은 이후 두려움이 사라지더라고 했다. 김 회장은 용역회사를 차려 30명 직원을 두고 일했다.

본격적으로 사업에 뛰어든 것은 1990년 한신플라텍 창립 전후였다. 그는 학보사 신문, 광고 판촉물 등 유통사업에 눈을 돌렸다. 판촉물로 플라스틱 컵 등을 취급했다. 판촉물을 팔았지만 결국 제조업만 돈을 버는 것 같았다. 그래서 제조업을 시작했다. 부산에서 사출기 2대를 놓고 플라스틱 컵, 반찬통 등을 만들었다. 고정 비용은 만만치 않았다. 특히 인건비 부담이 컸다. 수동이다 보니 사출기 2대에 7~8명이 필요했다.

“고정적으로 납품할 곳이 필요하더라고요. 그때 하나님께서 한 지인을 통해 매일유업의 창업자 2세인 현 김정완 회장을 연결해주셨어요. 그때부터 매일유업에 제품을 고정 납품하면서 오늘에 이르렀어요.”

어려움도 있었다. 하지만 항상 ‘믿는 자에게는 능치 못할 일이 없다’는 마음으로 돌파했다. 그런 김 회장을 매일유업 김 회장도 여러 번 경험했을 터였다. 둘째 아들 경철 상무를 인사시키러 갔더니 매일유업 김 회장이 이렇게 말했다고 했다. “네 아버지가 밀어붙이면 나는 꼼짝도 못 한다.”

한신플라텍은 현재 플라스틱 용기 제조업체로는 중견이다. 분유캡, 스푼, 우유 상자와 빵을 담는 크레이트 등 150여개 제품을 생산한다. 특히 크레이트를 100% 회수해 재생, 지난해 환경부의 친환경인증 마크를 받았다. 공주대와 협력해 일·학습병행제를 시행하고 품질 및 환경 분야 등에서 ISO 인증을 받았다. 병역특례 업체인 것도 자랑이다.

큰아들 김 전무는 한신대 05학번이다. 원래 다른 대학에서 컴퓨터를 전공했다. 하지만 김 회장이 “한신대는 하나님의 학교다. 하나님보다 중요한 것이 뭐가 있냐”고 한신대 입학을 권했다. 김 전무는 군 제대 후 아버지 말에 순종했다. 한신대 신대원을 마치고 미국 미주리주에 있는 하나님의성회신학교(A.G.T.S.)에서 박사학위를 하려 했다. 김 전무는 그러나 “아버지의 일을 돕는 게 시급하다고 생각해 사업에 합류했다”고 했다.

작은아들 김 상무도 처음에는 다른 대학 중국어과에 진학했다. 전공을 고를 즈음 중국이 뜰 거라고들 했다. 대학에 진학한 아들을 지켜보던 김 회장이 말했다. “신학대에는 좋은 대학 나온 사람, 죽다 살아난 사람, 사업에 실패한 사람 등 다양한 사람들이 결국 하나님을 알고 싶어 모이는 곳이다. 다른 것보다 하나님을 먼저 알고 인생을 살아야 후회가 없다. 신학을 해야 네가 사는 것이다.” 김 상무도 형과 같은 한신대 05학번이다. 그는 형보다 먼저 아버지 일을 도왔다. 올해로 11년째다.

김 회장은 “중소기업은 인력난으로 어렵다. 사람들 데려다 놔도 일을 조금 안다 싶으면 나가버린다”며 “이렇게 두 아들이 일을 배우겠다고 함께하니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업장은 두 아들에게 목회지다. 이들은 매 주일 오전 10시 기숙사 식당에서 주일 예배를 인도한다. 두 아들이 메시지를 전한다. 네팔, 캄보디아 등 8개국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 30명이 예배를 드린다.

처음에는 동료를 따라 예배에 참석한 외국인 노동자들이 예수를 믿었다. 김 상무는 “최근엔 힌두교 신자가 예수를 영접하는 역사가 일어났다”며 “이곳에서 훈련받은 필리핀 노동자들이 평택에 있는 외국인교회에서 찬양도 인도한다”고 했다.

이날 인터뷰 때 자리를 함께한 진선수 한신플라텍 부회장 부부도 1년 전부터 교회에 출석한다고 했다. 진 부회장 아내는 불교학생회장 출신이다. 진 부회장은 “회장님 가족들 삶을 보면서 이들이 말하는 예수가 누군지 궁금해졌다”고 했다.

부자의 꿈은 비즈니스가 아니라 목회다. 회사 인근 땅을 확보해 복지시설도 짓고 교회도 세우고 싶다고 했다. 김 회장은 “사업을 하면서 항상 50세가 넘으면 목회상담을 공부해 상담사역을 하고 싶었다”며 “아직도 그 꿈을 버리지 않았다”고 했다. 김 전무는 “외국인 근로자들을 잘 훈련해 그들이 고국에 돌아가 전도자로 살게 하고 싶다”고, 김 상무는 “하나님이 이 사업을 주셨으니까 재정을 신경 쓰지 않고 오로지 하나님 기뻐하시는 목회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평택=글·사진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