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이가 적음이니라.”(마 7:13~14)

“Enter through the narrow gate. For wide is the gate and broad is the road that leads to destruction, and many enter through it. But small is the gate and narrow the road that leads to life, and only a few find it.”(Matthew 7:13~14)

문은 본질상 모든 길의 진출입로(관문, gate way)로서 그 길 위에서 겪게 될 희로애락과 고된 여정(hurdle)의 상징입니다. 예수께서는 당신 자신을 ‘좁은 문’ ‘양이 드나드는 문’(요 10:7)이라 칭했습니다. 이는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는 말씀을 강조하시는 것에서 알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 택하신 낮아짐과 비움, 희생과 용서의 십자가야말로 우리가 들어가야 할 문이요, 걸어가야 할 길이며 도달해야 할 목적지입니다. 그리스도적 삶의 형식과 내용 방법론 가치와 지향이 모두 그 안에 있습니다.

김한승 신부(성공회 국밥집 교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