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매도하는 가짜뉴스·오보, 교단 차원 감시 필요”

김기태 호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비판적 저널리즘 속 한국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안하고 있다.


교회에 비판적인 언론 환경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는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2019 한국교회언론홍보위원회 정기포럼-비판적 저널리즘과 한국교회의 대응’을 열고 머리를 맞댔다.

김기태 호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교회에 대한 비판적 언론과 위기관리’를 제목으로 발표했다. 그는 “언론은 환경을 감시하고 사회를 통합하며 문화를 전수하는 역할을 한다”며 언론의 교회 비판은 기본적으로 정당하다고 봤다. 교회 내 비리와 부패 범죄, 세상과 유리된 교회의 폐쇄성과 성장제일주의, 세습 등은 언론의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다만 일반화의 오류를 나타내거나 지나치게 흥미를 추구할 때, 반기독교적이고 불균형적인 비판은 지양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오늘날에는 교회에 대한 왜곡 편파 편향 허위 과장 조작 등을 하는 가짜 뉴스가 범람한다.

김 교수는 “언론의 보도를 세상에 비친 교회의 거울로 이해해야 한다”면서도 “가짜뉴스와 오보, 범죄적 사안 등에 대한 교회와 노회, 총회 등의 매뉴얼을 구축해 부당한 비판적 보도를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교단에 대변인을 두고 정기적으로 기자회견과 기자 좌담회 등을 열어 세상 언론과 소통을 원활히 할 것을 제안했다. 사회적 이슈를 실질적으로 다룰 수 있는 총회 산하 부서의 구성과 운영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는 것도 요청했다. 세상의 지탄을 받는 교단 소속 성직자나 교인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로 신속히 입장을 밝히고 엄정하게 처리해 공적 교단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양한 사회적·공적 의제에 대해 교회가 선제적으로 입장을 공표하고 실천하는 모습도 보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변창배 예장통합 사무총장은 이날 설교에서 “기독교는 생명을 살리는 종교”라며 “어떤 시절, 어떤 세월이 오든 예수님이 말씀하신 구원의 섭리로 생명과 인권을 존중하기 위한 명확한 메시지를 세상에 나타내야 한다”고 말했다.

글·사진=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