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사  >  종합

삼성 QLED TV, 유럽서 ‘역대 최고’ 호평 이어져




삼성전자는 2019년형 QLED TV(사진)가 영국 독일 등 유럽 주요 매체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영국의 제품 평가 전문지 트러스티드 리뷰는 최근 삼성 QLED 8K TV(82Q950R)에 ‘적극 추천’ 등급을 부여했다. 이 매체는 QLED TV를 “8K 해상도에 놀라운 밝기와 명암비, 색 표현력이 더해져 지금껏 본 적 없는 최고의 초대형 TV”라고 평가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도 QLED 8K TV가 저화질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주는 ‘퀀텀 프로세서 AI’를 채택해 초대형 화면에서도 빛 번짐 현상이 거의 없으며, 시야각에 상관없이 초고화질을 구현한다면서 ‘전에 없던 최고의 QLED TV’라고 평가했다.

QLED 4K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독일 비디오지는 QLED 4K TV(65Q90R)에 역대 최고점인 946점을 부여했다. 독일의 AV 제품 평가 전문지인 하임키노는 최근에 발간된 5·6월호에서 삼성 QLED 4K TV를 최고 제품, 혁신, 레퍼런스 클래스 등 3개 부문 어워드를 석권한 ‘걸작’이라고 극찬했다. 하나의 제품이 3개 어워드를 모두 휩쓴 것은 1979년 하임키노 창간 이래 처음이다.

김준엽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