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을 삶으로 살도록… 부활절 설교에 반드시 넣어야 할 내용은

사진=게티이미지


21일은 예수 그리스도가 부활하신 날을 기념하는 기독교 최대 절기이다. 목회자들은 이날 부활의 참된 의미를 드러내 신자들이 그 소망으로 살아가도록 도와야 한다. 부활절 설교를 준비하는 목회자들이 놓치지 말아야 내용은 무엇일까.

이광복 흰돌선교센터 목사는 15일 부활절 설교에서 반드시 언급해야 할 내용으로 부활의 역사성과 확실성, 예수 부활이 신자의 부활 소망으로 이어진다는 것, 부활 정신으로 사는 신자의 삶 등을 들었다. 종말론 권위자이기도 한 그는 “예수님의 부활은 재림 때 성도의 부활을 예표한다”며 “성도들이 죽은 자가 살아나고 살아있는 자는 변화되어 휴거될 것(살전 4:16~17)을 실존적으로 소망하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성로 춘천 한마음교회 목사도 부활의 역사성과 의미를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예수 부활은 예수 그리스도가 만왕의 왕이며 나의 주인이라는 사실(엡 1:19~21)을 의미한다”며 “부활절 예배에서는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 안에 살아계심을 확증해 그분과 동행하는 삶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활에 대한 이 같은 강조점은 종교개혁가들의 전통을 따르는 것이다. 장 칼뱅은 ‘기독교 강요’(프랑스어 초판) ‘믿음’ 편에서 사도신경을 해설하며 부활을 언급했다. 칼뱅은 “그분이 부활하심으로써 자신을 죽음에 대한 승자로 드러내셨듯이, 우리 죽음의 승리도 그분의 부활에 있다”고 밝혔다. 칼뱅은 고린도전서 15장 12~26절을 인용해 “그리스도의 부활이 우리 부활의 기초이자 실체”라고 강조했다.

1563년 종교개혁 기간 중 작성된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역시 이를 분명히 한다. 요리문답은 부활의 유익을 3가지로 정리했다. 첫째, 그리스도는 부활로써 죽음을 이기셨으며, 죽으심으로써 얻으신 의에 우리로 참여하게 하신다. 둘째, 그의 능력으로 말미암아 우리도 이제 새로운 생명으로 다시 살아났다. 셋째, 그리스도의 부활은 우리의 영광스러운 부활에 대한 확실한 보증이다.

신약성경 사복음서는 예수 부활의 역사성을 증언한다. 복음서는 예수가 실제로 부활했다는 사실을 목격자의 증언으로 기록했다. 이를 입증하는 것은 사복음서의 기록 연대다. 기독교 변증가 박명룡(청주 서문교회) 목사는 “예수의 죽음과 부활 후 30~60년 사이에 복음서가 기록됐고, 사도 바울의 가르침은 이보다 더 빠른 18~35년 사이 쓰였다”며 “예수에 대한 역사적 기록은 세상 어느 종교보다 짧은 구전 기간을 갖고 있으므로, 예수에 관한 기록은 탁월한 역사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구전 기간이 짧다는 것은 그 가르침과 역사적 사실에 관한 내용이 변질되거나 조작될 가능성이 작다는 것을 방증한다. 이 밖에 예수의 빈 무덤, 여성들의 증언, 다수의 목격자가 있다는 사실이 부활이 역사적 사실이었음을 드러낸다.

미국 설교 전문 사이트인 ‘프리칭투데이’는 미국교회 주요 목회자들의 부활절 설교를 소개한 적이 있다. 팀 켈러 목사는 ‘예수, 혐의를 벗다’(눅 24장)를 제목으로 빈 무덤, 엠마오 도상에서의 제자 조우, 예루살렘에서 제자들 만남, 승천 과정 등을 설명했다.

‘그리스도 중심적 설교’의 저자이자 커버넌트신학교 총장을 지낸 브라이언 채플 목사는 우리가 부활을 통해 예수 안에서 죽고 살아나 새로운 정체성을 얻는다고 설교했다. 릭 워런 새들백교회 목사는 ‘부활절은 무엇이 다른가’(골 2:13~14)라는 설교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우리가 살고 죽는 방식을 바꾼다고 강조했다. 존 오트버그 멘로교회 목사는 부활은 단순히 좋은 소식이 아니라 진리의 소식이라고 말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