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용어 바로 알기] ‘은혜’와 ‘은총’




교회에서 ‘사랑’ 만큼이나 많이 듣게 되는 말이 ‘은혜’이다. 은혜와 비슷한 말로 가끔 듣는 말이 ‘은총’이다. 은혜와 은총이라는 말은 어감이 서로 비슷해 혼용되고 있지만 사용되는 빈도수나 이 단어가 쓰이는 상황에는 차이가 있다.

한글 개역성경에는 은혜가 287회, 은총이 46회 사용되고 있다. 일상에서도 은혜라는 말을 은총이라는 말보다 훨씬 더 많이 쓰고 있다. 어떨 때는 ‘이 상황에 은혜라는 말이 맞는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기도 한다. 또한 너무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건 아닌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이에 비해 은총이라는 말은 설교 시간에 듣기는 하지만 성도들 사이에서 많이 쓰이지 않는다. 예배가 끝나고 목사님과 인사할 때도 ‘은혜 많이 받았습니다’라고 하지 ‘은총 받았습니다’라고 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두 단어가 가진 뜻보다는 신학적인 의미가 다르기 때문이다. 구약성경에서 ‘은혜, 은총’에 해당하는 말은 헤세드(chesed) 라하밈(rahamim) 헨(chen)이다. 의미는 ‘고통받는 자에게 베푸는 사랑’ ‘언약적 사랑’ ‘과분한 호의’ 등에 해당한다. 헬라어로는 카리스(charis)이며 ‘선물’ ‘은사’ ‘사람을 끄는 매력 또는 아름다움’이라는 의미가 있다.

은혜와 은총의 사전적인 뜻은 같지만 문맥에서 사용된 의미가 달라서 신학적인 차이가 발생한다. 은혜는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뿐만 아니라 ‘인간과 인간관계’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예를 들면 누가복음 6장 35절의 후반부는 “은혜를 모르는 자와 악한 자에게도 인자하시니라”고 말씀하고 있다. ‘은혜를 모르는 자’는 하나님의 은혜를 모르는 것이 아니라 사람 사이에서 은혜를 모르는 사람을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은총은 “나와 주의 백성이 주의 목전에 은총 입은 줄을 무엇으로 알리이까”(출 33:16)와 같이 사람과의 관계가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사용된다. 은총과 은혜를 신학적으로 구분한다면 ‘은총’은 이 세상과 인류를 위한 하나님의 뜻과 선물이며, 그것을 깨닫는 것이 인간의 관점에서 ‘은혜’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설교 말씀을 듣고 은혜받았다는 말을 쓸 수 있는 것이다. 흔히 쓰고 있지만 그 의미와 뜻을 모른다면 죽은 언어와 다름이 없다.

이상윤 목사(영국 버밍엄대 신학박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