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선과 악은 존재할까… 혼전순결, 술, 담배… 청년들이 묻고 목회자가 지혜로 답하다

대학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기독교 변증 토크 콘서트 ‘W’가 8일 전주 전북대에서 열렸다. 사회를 맡은 심에스더씨가 행사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전주=송지수 인턴기자


8일 저녁 전북대 전주캠퍼스 학술문화회관 강당. 대학생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띤 질문과 답변이 오갔다. 학생들이 질문하면 두 명의 목회자가 번갈아 답하는 형식이었다. 불교 집안에서 태어나 기독교 신자인 친척들과 불화를 겪었다는 김기훈(가명·22)씨는 “왜 세상과 내 안에 악이 존재하느냐”고 물었다.

서울 질문하는교회 신동열 목사는 “악의 존재 과정엔 하나님의 놀라운 모험과 사랑이 담겨 있다고 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나님은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셨다. 인간이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드러내길 원하셨으나 악이 들어온 것”이라며 “세상에는 악한 인간의 본성을 딛고 선한 싸움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모든 게 결국 사랑의 완성을 위한 여정이 아닐까 한다”고 답했다.

“기독교가 진리가 아닐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신 목사는 “진리는 도전과 공격을 환영한다. 진리인지 아닌지 강하게 끊임없이 두드려 보라”며 ‘영혼의 냉장고’ 비유를 들었다. 그는 “인생을 살수록 인간이라는 냉장고가 만들어내는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된다”면서 “내 영혼 속에 내가 만들 수 없는 놀라운 선함과 사랑을 주시는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성경을 통해 이를 명확히 알게 돼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살아가는 방법을 알고 싶다”는 철학적인 질문에는 서울 가까운교회 이승제 목사가 “옆 사람의 인생이 아닌 하나님이 한 명씩 손수 만드신 ‘나다움’을 찾는 삶을 살라”고 조언했다. 학생들은 고개를 끄덕이거나 깊은 생각에 잠겼다.

이날 두 목사는 혼전순결 술 담배 같은 실제적인 질문부터 기독교 페미니즘, 물의를 일으킨 교회 문제 등에 대해 거침없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나 조금도 회피하지 않았고 성심껏 답했다. 열띤 대화의 장은 밤 9시가 넘어 끝났다. 청년들은 기독교와 하나님에 대한 오해가 풀리는 것처럼 보였다.

두 명의 목회자가 도전을 두려워하는 학생에게 “인생이라는 줄을 타다 떨어져도 괜찮다. 다시 올라가면 된다”며 용기를 주자 학생들은 환호했다. 앞서 청년들은 “우리는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것처럼 사랑하라는 부르심을 받고 사랑할 힘을 얻습니다”(댈러스 윌라드의 ‘사랑’ 중)는 구절을 함께 읽었다.

이날 행사는 학원복음화협의회가 주최하고 G&M글로벌문화재단이 후원한 기독교 변증 토크 콘서트 ‘W’였다. 기독교에 대해 궁금한 청년들의 질문에 목회자들이 직접 답하며 궁금증을 풀어주는 프로그램이다. ‘W’는 진리가 무엇(What)이며 세상과 인생이 왜(Why) 그런가를 묻는 청년들의 질문을 환영하며 길(Way)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누구(Who)인지를 알아간다는 의미에서 지었다. W는 올가을까지 전국 11여개 대학 캠퍼스에서 이어진다.

전주=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