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들의 상징이 된 시드니를 거룩한 도시로 환원하자”

호주 시드니성시화운동본부 목회자와 성도들이 지난 10일(현지시간) 플래카드를 앞세우고 시드니 시내를 행진하고 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제공


제13회 호주 시드니성시화대회가 동성애 축제가 개최됐던 곳에서 열렸다. 성도들은 동성애자들이 걸었던 길을 따라 행진하며 복음을 전했다.

시드니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환기 구세군 사관)는 지난 10일(현지시간) 구세군 군악대의 연주와 함께 센트럴파크에서 2㎞ 정도를 행진한 뒤 마틴플레이스 광장에서 찬양집회와 기도회를 열었다. 행진에는 호주 기독당 프레드 나일 목사 등 현지인 성도와 한국 중국 인도네시아의 성도들이 함께했다.

이들이 행진한 거리는 지난 3일 30만명의 동성애자와 그 지지자들이 ‘마디그라(MARDI GRAS) 축제’를 열었던 곳이다. 호주 정부가 지난해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뒤 처음으로 열린 대규모 동성애 행사였다.

김환기 대표회장은 “동성애자들의 상징이 된 시드니를 거룩한 도시로 환원하겠다는 의지로 시드니성시화운동이 시작됐다”며 대회의 유래를 설명했다. 나일 목사는 “시드니의 성시화를 위해 한인교회들이 중심이 돼 대회를 개최하고 행진에 함께해줘 감사하다”며 축사를 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상임대표회장 이수훈 목사도 축하영상을 통해 “기도와 말씀으로 무장한 한인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시드니의 성시화를 위해 모였다”면서 “시드니가 거룩한 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8~9일에는 ‘시드니여, 깨어나라’는 주제로 시드니 새순교회(담임목사 송선강)에서 저녁집회가 열렸다. 한국구세군역사박물관 관장 황선엽 사관이 ‘하나님 나라의 약속’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황 사관은 “그리스도인 중에 징크스와 우상에 빠져 사는 이들이 있다”며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순종의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