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서울북노회 목사회, 연해주 독립·순교 유적지 탐방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서울북노회 목사회(회장 박영구 목사) 소속 목사와 사모 35명은 지난달 25∼29일 ㈔국제사랑재단(이사장 김유수 목사)의 사역지인 러시아 연해주 일대를 돌아보며 항일 독립투사들의 얼을 되새겼다(사진). 목사회는 재단이 설립한 동북아연해주신학교와 무료침술원, 개척교회 5곳을 방문했다. 고려인 18만여명이 강제 이주당한 라즈돌리노예와 이상설 의사 기념비, 안중근 의사 단지동맹비, 발해 옛 성터, 김창식 선교사 순교지 등을 돌아봤다. 재단은 “연해주는 북방 디아스포라 선교를 확대해 나가는 복음의 전초기지와 같은 곳”이라고 소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